울진군, 태풍 '마이삭' 피해 복구활동에 구슬땀
상태바
울진군, 태풍 '마이삭' 피해 복구활동에 구슬땀
  • 전석우
  • 승인 2020.09.04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여개 자원봉사 단체 연합, 수해복구 자원봉사단 구성
- 9월 4일부터 주요 피해지역인 항만, 해안가 일대 복구

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지난 4일부터 재난 긴급 복구 자원봉사자 128명과 함께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주요 피해지역인 주택, 항만, 해안가 일대 복구활동을 대대적으로 실시했다.

울진군종합자원봉사센터(소장 김덕열)와 연계하여 피해 지역을 방문해 현장의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지역 내 20여개 자원봉사단체의 봉사자들로 수해복구 지원봉사단을 구성·운영하여 아수라장이 된 피해 지역에서 복구활동을 펼쳤다.

이번 태풍피해복구 활동은 높은 파도와 강한 바람으로 방파제가 무너지고 바닷물이 유입되어 주택이 침수 및 전파 되는 등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울진읍 현내항, 죽변면 죽변항 등 울진군 전역의 해안가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수해복구에 나선 자원봉사자들은 “생각했던 것보다 피해가 커서 마음이 아프고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이 하루빨리 다시 일어서서 정상적인 생활을 하시길 바란다” 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김덕열 자원봉사센터소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태풍 피해를 입은 이웃들을 위해 적극 참여해준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하다”며 “자원봉사자들의 따뜻한 마음이 실의에 빠진 이웃들에게 희망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전찬걸 군수는 자원봉사자들과 하루 종일 복구 작업을 함께 하면서 “지금껏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 가장 큰 힘이 된 것은 함께 하는 힘 이었다”며 “이웃에게 어려움이 있을 때 마다 주저없이 달려와준 자원봉사자 분들에게 감사 드린다” 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