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어선 불법조업과 한일어업협상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정책토론회 개최
상태바
'중국어선 불법조업과 한일어업협상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정책토론회 개최
  • 전석우
  • 승인 2019.11.2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석호·김성찬 의원, 어업인 단체장 등 수산관계자 참여
- 중국어선 불법조업 근절, 한일어업협정 조속 타결 등 한목소리 요구
- 수산업 근간 흔드는 우리바다 약탈행위에 대한 지속적 대응 결의

11월 22일 국회 의원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중국어선 불법조업 및 한일어업협상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주제로 정책토론회가 개최된다.

강석호·김성찬 의원이 공동주최하고 ‘우리바다살리기 중국어선 대책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토론회에서는 중국어선 불법조업과 한일어업협정 장기표류 등 수산업의 위기 타파를 위한 어업인 성명서 발표를 시작으로 추진위원회 창립총회와 정책토론회가 진행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원들과 수협 중앙회장·조합장 및 어업인,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관계자 등 다양한 분야의 수산관계자들이 토론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토론회에 앞서 추진위원회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서 발표를 통해 ▲중국어선 불법조업 근절 ▲한일어업협정 조기 체결 ▲행정처분 규칙 개정 중단 ▲동해해역 특별해상재난지역 선포 등 당면한 수산현안과 어업인 생존권을 수호하기 위한 강력한 메시지를 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어 진행될 정책토론회에서는 ▲중국어선의 북한수역 입어와 불법조업에 대한 법적 대응 ▲울릉도에서 본 중국어선 피해현황 및 대응방안 ▲한일 新어업질서 운용실태 및 전망 등을 주제로 발표 및 관련 토론을 진행한다. 현재 수산업이 처한 위기를 타파하기 위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행사를 공동주최하는 강석호·김성찬 의원은 “토론회에서 논의되는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해 한일어업협정 미타결과 중국어선 불법조업 등 대내외적으로 위기에 직면한 수산업을 위한 실효적인 대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바다살리기 중국어선 대책추진위원회’는 중국어선 불법조업 문제 등 수산현안 해결을 위해 출범한 어업인 단체로 총괄위원장에는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추대됐다. 수석위원장 및 추진위원장은 일선수협 조합장 및 어업인단체 대표 등 총 23명으로 구성됐으며, 고문위원단에는 강석호·김성찬 의원을 비롯한 국회의원 9명이 추대됐다.

추진위원회는 “어업인·국회·수산단체 등 모든 이해관계자들이 모여 한마음으로 수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위원회를 출범시킨 만큼 이번 토론회를 통해 어업인이 원하는 실효성 있는 정책을 추진할 수 있는 훌륭한 제안들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