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와 서(書), 그리고 화(畵)를 만나다”
상태바
“시(詩)와 서(書), 그리고 화(畵)를 만나다”
  • 김지훈
  • 승인 2020.06.25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人4色 & 열묵회원 더불어 展, 28일까지 50여점

[예성강을 건너서 왔다. 바람을 뚫고 모진 비 모래 뚫고 왔다. 숨죽이며 밤을 타고 걸었다. 비상의 방법을 몸에 익힌 아래 적막의 불빛만 자욱한 수만 개의 포충망을 피해 그리운 피톨의 진한 향내에 촉각을 세우고, 멀리 울창한 별 숲이 드러누운 긴 강을 만났다. 끝없는 몸놀림에서 비로소 울음을 토할 수 있었다. / 남효선 시인의 ‘모기떼’ 중에서]

시(詩)와 서(書) 그리고 그림(畵)으로 표현된 ‘4人4色 & 열묵회원 더불어 展’이 6월 25일부터 28일까지 울진연호문화센터 전시실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는 남효선 김명기 시인의 시를 비롯, 신상구 작가의 대작(大作) ‘내가 본 산의 인상(印象), 내가 읽은 책에서’의 구절을 산(山)과 소나무의 가지와 잎으로 표현 눈길을 끈다.

또한 김남출 작가의 부채(扇)에 표현된 다양한 작품들은 발길을 붙잡는다. 한정된 부채의 공간에 한 획 한 획 더해진 글과 그림은 작가의 정성과 꼼꼼함을 엿보기에 충분하다.

[천변 개구리 운다 / 어둠 돋우는 저 소리를 / 왜 운다고 말할까

사람 아닌 것들의 기쁨은 알 길 없고 / 거두지 못해 넘쳐버린 슬픈 연민을

저들에게 떠넘겨버린 건 아닐까 / 그런 우리가 가여워 / 곡비처럼 자꾸만 우는지 몰라

잘 알지 못하는 것들이 부질없이 /서로를 헤아리는 밤 / 어디선가 또 산 꿩이 운다

/ 김명기 시인의 ‘하지’]

이외에도 우리가 살면서 만나게 되는 한시(漢詩)와 명구(名句)들이 다양한 서체로 표현됐다.

전시회를 준비한 관계자는 “전시장에 들르는 것을 사람들이 부담스러워하고 어려워하는 것 같다. 이번 전시 역시 사람들과 사는 이야기를 공감하고 소통하기 위한 자리이다”며 “가벼운 마음과 발걸음으로 (전시장을)찾아줬으면 하는 바램이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는 남효선 신상구 김명기 김지훈 작가 4인(人)과 열묵회(說墨會, 회장 임경수) 회원들이 함께 했으며, 한수원(주)한울원자력본부가 후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