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코로나19’ 확진자 1명 늘어 총 1203명
상태바
경북 ‘코로나19’ 확진자 1명 늘어 총 1203명
  • 전석우
  • 승인 2020.03.24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북에서 울진, 울릉 2곳만 청정지역 유지
자료 = 경북도청
자료 = 경북도청

경북지역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1명 나오면서 총 확진자는 1203명으로 나타났다.

24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203명으로, 신규 확진자가 1명 발생했으나 문경 확진자 중 1명이 대구로 이관돼 1203명이던 전날과 변동이 없다.

발생 원인별로 보면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가 476명, 청도 대남병원 116명, 봉화 푸른요양원 68명, 경산 서요양병원 32명, 천주교 성지순례 관련 29명, 칠곡 밀알사랑의 집 관련 25명, 기타(조사 중) 458명(1↑)이다.

자료 = 경북도청
자료 = 경북도청

지역별로 보면 △경산 585명(1↑) △청도 142명 △봉화 70명 △구미 60명 △포항 49명 △칠곡 49명 △안동 48명 △의성 43명 △영천 36명 △경주 36명 △성주 21명 △김천 17명 △상주 15명 △고령 8명 △군위 6명 △예천 6명 △영주 5명 △문경 4명(1↓) △영덕 2명(1명 의성 거주) △청송 1명 △영양 1명 등 21곳이다. 괄호는 전날 대비 증가수.

울진군과 울릉군은 이날까지 경북도 23개 지자체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3월 24일 0시 기준, 누진 확진자는 9037명((해외유입 171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 0시 대비 76명 늘었다. 특히 대구에서 6442명(31↑), 경북 지역에서도 1257명(1↑)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체 확진자 9037명 가운데 7699명(85.2%)이 대구·경북 지역이다. 사망자는 120명(9↑)이며, 격리 해제된 환자는 3507명(341↑)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