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울진 근남면 행곡리 천량암(天糧菴) 터
상태바
[포토]울진 근남면 행곡리 천량암(天糧菴) 터
  • 전석우
  • 승인 2020.01.13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군 근남면 행곡2리 천전동(川前洞, 내앞마을) 건너편 백련산 동남쪽 암벽 사이에 있는 석굴로 해발 125m 높이에 있다.

12일 오후, 이곳 석굴 주위에는 일부 무너져 내렸으나 정성 들여 쌓은 석축과 기와 파편들이 흩어져 있었다. 또 시대를 알 수는 없지만 청자(靑瓷)와 회색 토기(土器) 파편도 눈에 띈다.

천량암에 대해서는 1530년 편찬된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제45권 울진현(蔚珍縣) 【불우】조에는 “천량암(天糧菴) 백련산(白蓮山)에 있다. 민간에서 전하여 오는 말이, 원효(元曉)가 이 절에 거주할 때, 바윗돌 사이에 구멍이 있고 쌀이 나왔기 때문에 이름하였다.”고 한다.

또, 디지털울진문화대전에는 “민간에서 전해 오는 말에 의하면 원효대사가 이 절에 거주할 때 암석 구멍에서 아침저녁으로 물과, 쌀 2되 가량의 양식이 나왔다고 하여 천량암(天糧蓭)이라 한다. 욕심 많은 중이 구멍이 좁아 쌀이 적게 나온다 하여 구멍을 넓혔더니 그 후로는 쌀이 나오지 않았다고 하며 아랫마을의 이름을 쌀고(米庫)라고 불렀다. 그 뒤 말이 변하여 쌀구·살구로 되어 현재의 행곡(杏谷)이라고 고쳐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