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울진 태풍 '미탁' 복구 현장 방문
상태바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 태풍 '미탁' 복구 현장 방문
  • 전석우
  • 승인 2020.01.11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성면 삼산1리, 매화면 기양3리 재해복구 현장 주민 애로사항 청취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방문(기성면삼산1리)좌부터 전찬걸군수, 삼산1리 이장, 도지사, 총리, 강석호의원

이낙연 국무총리는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울진군 마을을 다시 방문하여 복구계획에 따른 집행상황을 점검하고 주민들의 추가적인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울진군(군수 전찬걸)에 따르면, 11일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태풍 '미탁' 피해가 심각했던 기성면 삼산 1리(골말마을)와 매화면 기양3리(두기동마을) 피해현장을 지난해 10월 13일 방문 이후 3개월 만에 재방문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 방문(기성면삼산1리)왼쪽부터 강석호 의원, 총리, 피해주민, 도지사, 전찬걸 군수

이낙연 국무총리는 "정부와 경상북도 울진군과 함께 주민들이 온전한 일상복귀와 피해 재발방지를 위한 항구적인 재해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또 태풍 '미탁' 사전 대처 유공으로 지난 12월 27일 대통령 표창을 받은 삼산1리(골말마을) 황국철 이장을 격려했으며, 주민과 자원봉사자·관계 공무원·군장병들의 헌신으로 참담했던 피해가 빠르게 복구되고 있어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어 행정안전부·경상북도·울진군은 주민들의 온전한 일상복귀 지원과 재발방지 재해복구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하였다.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방문(매화면기양리)좌부터 방유봉도의원, 강석호의원, 도지사, 총리, 전찬걸군수, 남용대도의원

이번 이낙연 국무총리 방문 마을은 지난해 태풍 '미탁' 영향으로 인한 집중호우로 국지도(69호선) 유실(1.0km)과 지방하천 제방유실(2.4km)에 대한 응급복구가 완료된 상태로 현재 국지도(69호선)은 복구비 10억 원으로 올해 1월에 착공하여 7월에 준공, 지방하천(매화천)은 개선 복구비 268억원으로 4월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내년 우수기 전에 주요 공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