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태풍 피해 해안 숲과 가로수 긴급 복구
상태바
울진군, 태풍 피해 해안 숲과 가로수 긴급 복구
  • 전석우
  • 승인 2020.09.11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피해 수목 제거 및 염분 피해 수목 복구 진행

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연이어 온 태풍 ‘마이삭, 하이선’으로 인한 해안 숲과 가로수 피해에 대하여 긴급 복구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 태풍으로 울진군내 도로변 소나무, 배롱나무 등 가로수가 강풍으로 부러지거나 넘어졌고, 특히 후포면 등 해안 숲의 해송도 부러지거나 넘어져 800여본 피해를 입었다.

또한, 일부 바닷물에 잠겼던 해안 숲에는 염분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울진군은 피해 수목은 제거하고 기울어진 가로수는 지주목을 세워 생육이 가능하도록 조치 할 계획이다.

특히, 해안 숲에 대해서는 염분 피해를 줄이기 위하여 염분을 씻어내고, 영양제를 시비하여 수목을 살리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박재용 산림힐링과장은 “태풍으로 인한 수목 피해 복구에 총력을 다 하여 다가오는 추석 전까지 마무리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