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왕피천케이블카 개장 19일만에 13,000명 방문
상태바
울진 왕피천케이블카 개장 19일만에 13,000명 방문
  • 전석우
  • 승인 2020.07.23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군(군수 전찬걸)의 왕피천케이블카가 개장 이후 19일만에 13,000명의 관광객이 찾아 울진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하루 평균으로는 700여명 수준이다.

울진 왕피천케이블카는 군비 152억원을 투입하여 총연장 715m에 최대높이 55m로 엑스포공원과 망양정 해맞이공원을 연결하는 하늘길이다.

케이블카 탑승장이 있는 엑스포공원의 아름다운 소나무 숲과 동해의 일출, 망양정에서 바라보는 동해의 망망대해와 서녘으로 이어지는 일몰광경은 그야말로 절경으로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다.

또한, 왕피천케이블카를 타고 볼 수 있는 은어와 연어가 회귀하는 모습은 동화 속에서나 볼 수 있는 장관 그대로이다.

지난 1일 개장이후 19일까지 이곳을 찾은 13,000명의 관광객 중 외지에서 방문한 일반관광객이 70%를 넘는 등 빠르게 입소문을 타고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으며, 인근의 국립해양과학관과 죽변해안스카이레일의 개장시 이곳을 찾는 관광객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군 관계자는 “왕피천케이블카를 통해 많은 분들이 울진의 아름다움과 매력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주차장과 공원 편의시설 확충 등을 통해 관광객의 불편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