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해경, 해양자율방제대 12개소 신규 지정
상태바
울진해경, 해양자율방제대 12개소 신규 지정
  • 전석우
  • 승인 2020.07.2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름답고 깨끗한 동해바다, 우리 손으로 지켜요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조석태)는 해양오염 사고에 대비하여 방제세력 취약지역 어촌계 12개를 신규 지정하여 7월 10일부터 20일까지 발대식을 개최했다.

해양자율방제대 12개소는 오산, 직산, 사동, 구산 등 울진지역 4개소와 축산, 대진1리, 경정1리, 노물, 창포, 삼사, 구계, 부경 등 영덕지역 8개소이다.

해양자율방제대는 해경서로부터 원거리 지역 해양오염사고 발생시 신속한 초동 방제조치를 위해 해경에서 모집한 지역어촌계 단체이다. 해경은 방제자재를 지원하고 해양자율방제대는 인력과 선박을 제공하여 관할 항·포구와 해안에 오염물질이 유입될 경우 자율적으로 방제작업 임무를 수행한다.

이번 어촌계 해양자율방제대 12개소를 추가 지정하여 울진해양경찰서 관내에 총 15개 지역으로 확대되었다.

울진해경 관계자는 “이번 해양자율방제대 추가 지정으로 울진·영덕 지역의 해양오염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이루어지길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육․훈련을 통해 어민 스스로가 항․포구를 지킬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