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소방서, 용감한 군민 소화기로 '초기 진화' 성공
상태바
울진소방서, 용감한 군민 소화기로 '초기 진화' 성공
  • 전석우
  • 승인 2020.06.30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29일 후포면에 위치한 2층 단독주택에서 한 주민의 초기 진화로 큰 화재를 막은 사실이 알려졌다.

울진소방서에 따르면, 오후 5시 48분경 후포면에 있는 미용실 2층 복도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시내버스 기사가 발견하고 거주민에게 알리며 119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화재 소식을 접한 거주자는 대피를 하고 있었으나 이웃주민 황모(60)씨는 집안에 비치된 분말소화기를 들고 신속하게 2층 복도로 올라가 화재를 진압했고, 다행히 화재는 초기상황이라 손쉽게 진화됐다.

화재조사 결과 누군가 2층 복도에서 담배를 피우고 쓰레기통에 버린 불씨가 쓰레기통내에서 발화돼 화재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

울진소방서 관계자는 “이웃 주민의 신속한 대응이 없었다면 큰 화재로 번질 수 있었다.”며 “화재초기에 소화기 한 대의 위력이 얼마나 대단한지 알 수 있는 사건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