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지방산림청, 금강소나무 고사목 대응 조사연구 용역 착수
상태바
남부지방산림청, 금강소나무 고사목 대응 조사연구 용역 착수
  • 전석우
  • 승인 2020.06.2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지방산림청은 금강소나무 군락지 고사현상에 대응하기 위해 금강소나무 고사목 피해 대응 조사연구 용역을 6월 16일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금강소나무 고사현상은 2010년 전후부터 주요 서식지인 봉화군 석포·소천·춘양면과 울진 금강송면 등 일원에서 대경목 중심으로 고사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따라 산림청(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연구센터 등)에서는 2015년부터 모니터링과 원인규명을 위한 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 피해원인은 겨울과 이른 봄철 기온의 빠른 상승과 빈번한 가뭄 등 기후변화에서 비롯된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올해도 과거 모니터링 자료와 함께 금강소나무 고사현황 데이터를 구축하고, 고사 현상에 대한 대응방안, 금강소나무 보전을 위한 관리방안 제시를 통하여 금강소나무 고사현상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남부지방산림청 관계자는 “금년도 용역을 통하여 금강소나무 고사목 피해에 대해 자료 분석과 철저한 연구로 금강소나무 고사현상에 적극 대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