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재난 긴급생활비' 8천 3백여 가구에 48억원 지원
상태바
울진군, '재난 긴급생활비' 8천 3백여 가구에 48억원 지원
  • 전석우
  • 승인 2020.06.18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군비 16억원 확보 등 적극행정 구현 , 8,318가구 지원

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 위기상황을 겪고 있는 관내 8천 3백여 가구에 '재난 긴급생활비' 48여억원을 지원했다.

울진군과 경상북도가 함께 지원한 재난긴급생활비는 당초 예산 40억 8천만원으로 예산 소진 시까지 지원 예정이였으나, 울진군은 중위소득 85%이하 기준에 적합한 모든 가구 지원을 위하여 제2회 추경에 군비 16억원을 확보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을 구현하였다.

4월 신청 접수와 동시에 신속한 지원을 위하여 10억원 상담의 상품권을 먼저 지급 하였으며 이후 선불카드를 지급하며 총 8,318가구 48억 5천만원에 상당하는 지원을 하여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재난긴급생활비를 받은 주민은 “코로나로 인해 일자리도 잃고 살길이 막막하였는데, 지원을 해줘서 너무 고맙다”며 “오랜만에 쌀도 사고 먹고 싶은 음식을 사서 매우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이 코로나19로 위기 상황을 겪고 있는 군민들의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었기를바란다”며 “앞으로도 군민을 위한 지원에 발 벗고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