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국유림관리소, 친환경 벌채로 지속가능한 목재생산 추진
상태바
울진국유림관리소, 친환경 벌채로 지속가능한 목재생산 추진
  • 전석우
  • 승인 2020.05.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지방산림청 울진국유림관리소(소장 전상우)는 산림의 건강성 유지와 국산 목재의 지속적인 생산으로 산림자원 순환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친환경 벌채를 실시하였다.

친환경 벌채는 친환경 벌채 운영요령(산림청 고시 제2018-98호)에 따라, 산림의 생태·경관적 기능 등이 유지되도록 나무를 베어내는 행위를 말한다.

특히 벌채 면적이 5ha 이상일 경우 군상 또는 수림대를 벌채 면적의 10% 이상 존치하여 산림생태계를 보전함과 동시에 목재 생산을 도모할 수 있는 벌채 방법이다.

울진국유림관리소는 울진군 금강송면 전곡리 산1 번지 일대에서 친환경 벌채를 했다. 사업 추진 전 주민설명회 및 전문가를 초빙한 심의회를 개최하여 생태계 교란과 경관 저해, 환경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였다.

또한, 친환경 벌채가 완료된 지역에 금년 봄철 30ha에 걸쳐 소나무와 낙엽송을 식재하여 지속적인 목재 생산을 위한 기반을 구축하였다.

울진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친환경 벌채가 정착되어 벌채가 산림훼손이 아닌 수확이며, 산을 가꾸고 키우는 하나의 과정이라는 인식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