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도내 42개소 연안침식실태조사 실시
상태바
경북도, 도내 42개소 연안침식실태조사 실시
  • 전석우
  • 승인 2020.05.0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안침식 실태조사(죽변면 봉평리)
연안침식 실태조사(죽변면 봉평리)

경상북도는 해양환경 변화 등으로 침식이 우려되는 도내 연안 42개 지구를 선정하여 5월부터 1년간 사계절 연안침식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동해안은 서‧남해안과 달리 외해로부터 노출되어 있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인하여 태풍 및 고파랑에 의한 침식이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특성이 있다. 최근 3년간 연안침식실태조사 결과 침식우심지역이 전국 평균 58%보다 17%가 높은 75%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경북도는 연안침식 실태조사를 통해 지난 2003년부터 침식이 우려되는 연안을 선정하고 침식이력조사, 표층퇴적물조사, 침식특성조사 등 다각적인 조사‧분석을 통해 연안침식 데이터를 확보하였다.

이는 기후 변화로 가속화되는 연안침식에 선제적인 대응과 체계적인 연안정비사업 추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연안침식 실태조사
연안침식 실태조사

올해 실시하는 실태조사는 지난해까지 연 3회(춘‧추‧동계) 조사하던 것을 계절별 연 4회로 조사 횟수를 늘려 계절별 데이터 확보와 분석이 가능하게 되었으며, 수심 조사지역 또한 13개소에서 37개소로 확대하여 수심변화가 침식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할 방침에 있다.

특히, 도내 연안지역의 하천 조사를 올해부터 첫 시행해 단면지형, 퇴적량, 입도분석을 통해 침식에 따른 하천 및 연안의 상관관계를 함께 분석할 계획이다.

김두한 해양수산국장은 “신동해안 시대에 발맞춰 경북 연안지역 주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하게 연안환경에서 생활하도록 연안침식 실태조사와 병행한 연안정비사업의 지속적 추진을 통해 연안을 보전하고 연안의 이용가치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