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자연산 돌미역 말리기 ‘한창’
상태바
울진 자연산 돌미역 말리기 ‘한창’
  • 전석우
  • 승인 2020.04.30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로부터 최상품 미역 생산지로 유명한 울진 바닷가 마을에는 요즘 어민들이 봄 햇살 아래 제철 맞은 미역 말리기에 한창이다.

▲울진군 북면 나곡리
▲울진군 북면 나곡리

봄 날씨가 완연한 29일 오후, 울진군 북면 나곡 마을에서 아낙네들이 앞바다에서 갓 채취한 미역을 말리는 손질을 하고 있다.

▲울진읍 현내리
▲울진읍 현내리

이날 울진읍 현내 마을에서도 주민들이 아침 일찍 마을 앞바다에서 수확한 자연산 미역을 건조대에 말리기 위한 손놀림이 분주하다.

▲울진군 북면 고포리(도로를 중심으로 왼쪽은 삼척, 오른쪽은 울진)
▲울진군 북면 고포리(도로를 중심으로 오른쪽은 삼척, 왼쪽은 울진)

또 울진군과 삼척시와의 경계를 이루고 있는 고포마을에서는 주민들이 자연산 미역을 말리는 마무리 작업을 하느라 일손이 바쁘다. 특히 고포미역은 임금님의 진상품에도 오를 정도로 울진의 유명한 특산물이다.

▲울진읍 읍남리 말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