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구수곡휴양림 '코로나19' 격리자 8명 퇴소
상태바
울진군, 구수곡휴양림 '코로나19' 격리자 8명 퇴소
  • 전석우
  • 승인 2020.04.03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군은 북면 구수곡자연휴양림에 입소한 14명 가운데 8명이 퇴소했다고 3일 밝혔다.

군은 코로나19와 관련, 해외 입국자와 울진 1번 확진자의 접촉자를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구수곡자연휴양림에 입소시키고 있다.

현재 미국유학생 1명과 영국유학생 1명 등 3명과 울진 1번 확진자의 접촉자 3명이 등 총 6명이 입소해있다.

한편 생활치료센터에는 입소자의 철저한 관리감독을 위해 군청 직원과 경찰관이 24시간 상주 근무하면서 입소자를 관리․감독한다. 주간에는 군청 공무원 4명, 경찰 1명 등 총 5명이 근무하며, 야간에는 군청공무원 2명, 경찰 1명 등 총 3명이 근무한다.

생활치료센터의 폐기물과 방역은 외부 전문업체에서 처리하고, 입소자의 식사는 외부에서 주문한 도시락을 입소자 숙소 문 앞에 전달한다.

한편, 울진군 1번 확진자 A모(25세)씨는 문경소재 서울대학병원 인재원에 입소 중인데, 3일 현재까지 무증상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확진자 중 20% 가량은 퇴원할 때까지도 무증상 상태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