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코로나19' 극복 군민생활 안정 209억 투입
상태바
울진군 '코로나19' 극복 군민생활 안정 209억 투입
  • 전석우
  • 승인 2020.03.31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3월 31일, 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한 군민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회복 대책 추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군민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총38개 사업에 20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우선 13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한시적 긴급복지지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등에 지원할 계획이다.

또 7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이차보전 지원, 코로나19 특별 공공근로 등 소상공인 지원과 함께 경기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진행한다.

아울러 상하수도 요금 감면, 공설시장 사용료 감면, 코로나19 피해자 지방세 감면, 농업인 농기계 임대료 감면, 착한임대인 운동 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찬걸 군수는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침체에 빠져있어 군민생활 안정을 위해 긴급대책이 필요하며 모든 지원 대책은 속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지원대책을 신속하게 추진해 군민들의 생활안정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