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의원, 총선 불출마 선언
상태바
강석호 의원, 총선 불출마 선언
  • 김지훈
  • 승인 2020.03.2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석호 의원이 3월 25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강 의원은 “탄핵 이후 보수 진영이 분열됐을 때도 저는 당을 떠나지 않고 끝까지 지켰으며, 그동안 한결같이 보수의 통합을 주장해왔다. 뜻을 가지고 좀 더 국가와 지역을 위해 일하고 싶은 마음도 간절했지만, 지역구는 지역 이기주의에 의해 4개군 선거구가 각기 갈라져 버렸다”며 “지금도 당 안팎에서는 공천 결과에 불만이 적지 않으며, 저 역시 마찬가지이다. 대구‧경북만 봐도 낙하산 공천 등으로 ‘지역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는 지적과 함께, ‘경북의 중진의원과 초·재선의원을 무자비하게 물갈이 한 것이 과연 개혁공천이라고 말할 수 있나’라는 불만도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향후 미래통합당은 총선 이후 대구·경북 보수 지지층을 위해 이번 공천과정에서 발생한 자괴감과 불만들을 시급히 회복시켜야 된다. 저는 지난 12년간 우리 지역에 고속도로와 철도를 놓았고, 백두대간수목원 조성 등 각종 크고 작은 국책사업을 유치하며 지역발전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또한 “집권여당의 최고위원으로서 당과 정부에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으며, 국회 정보위원장과 외교통일위원장을 역임하며 문재인 정권을 견제하고 중재자로서 역할도 충실히 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부족한 저에게 무한한 성원과 애정을 보내주신 4개 군민 여러분과 당원동지 여러분께 감사 말씀드린다. 일일이 찾아뵙고 인사드리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