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금강소나무숲 첨단예찰 시스템으로 지킨다
상태바
울진 금강소나무숲 첨단예찰 시스템으로 지킨다
  • 전석우
  • 승인 2020.03.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소나무재선충병(이하 재선충병)으로부터 금강소나무숲을 지키기 위해 기존에 운영해온 NFC 전자예찰 시스템 규모를 3월부터 대폭 확장하여 운영한다.

기존에 해오던 항공·지상예찰과 더불어 NFC 전자예찰 시스템을 2015년도부터 지속적으로 운영 중이며, 올해부터는 금강소나무숲 중심의 NFC 전자예찰 운영규모를 전년대비 2배 확대하여 청정한 금강소나무숲을 지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NFC 전자예찰 시스템은 2015년 산림청 시범사업을 거쳐 2016년부터 현재까지 한국임업진흥원 예찰분석실에서 운영하고 있는 시스템으로, NFC 칩이 내장되어 있는 예찰함을 주요 소나무림 및 재선충병 발생위험지 등에 설치하고 전용단말기를 이용하여 예찰함에 태그 함으로써 예찰활동이 이루어진다.

또한, 전자예찰 관제시스템을 통해 예찰방제단의 예찰활동을 기록·확인할 수 있으며, 단말기의 위치좌표를 이용해 예찰경로를 파악해 예찰 중복 및 누락지의 발생을 방지할 수 있어 결과적으로 재선충병 조기발견에 기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