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코로나19’ 확진자 18명 늘어 총 1140명
상태바
경북 ‘코로나19’ 확진자 18명 늘어 총 1140명
  • 전석우
  • 승인 2020.03.19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북에서 울진, 울릉 2곳만 청정지역 유지
자료 = 경북도청
자료 = 경북도청

경북지역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19일 18명 나오면서 총 확진자는 1140명으로 늘었다.

19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140명으로, 1122명이던 전날 0시 이후 18명 증가됐다.

발생 원인별로 보면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가 476명, 청도 대남병원 116명, 봉화 푸른요양원 60명, 천주교 성지순례 관련 29명, 칠곡 밀알사랑의 집 관련 25명, 기타(조사 중) 434명(18↑)이다.

자료 = 경북도청
자료 = 경북도청

지역별로 보면 △경산 544명(7↑) △청도 142명(1↑) △봉화 62명 △구미 59명 △포항 49명 △칠곡 49명(1↑) △안동 47명 △의성 43명(1↑) △영천 36명 △경주 25명(7↑) △성주 20명 △김천 17명(1↑) △상주 15명 △고령 7명 △군위 6명 △예천 6명 △영주 5명 △문경 4명 △영덕 2명(1명 의성 거주) △청송 1명 △영양 1명 등 21곳이다. 괄호는 전날 대비 증가수.

울진군과 울릉군은 이날까지 경북도 23개 지자체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3월 19일 0시 기준, 누진 확진자는 8565명이라고 밝혔다. 확진자는 전날 0시 대비 152명 추가됐다. 특히 대구에서 97명 늘어 6241명, 경북 지역에서도 119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체 확진자 8565명 가운데 7322명(86.7%)이 대구·경북 지역이다. 사망자는 91명이며, 완치돼 격리 해제된 환자는 1947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