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한울 2호기 정기검사 중 임계 허용 후 출력상승시험 등 검사
상태바
원안위, 한울 2호기 정기검사 중 임계 허용 후 출력상승시험 등 검사
  • 전석우
  • 승인 2020.02.0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지난 10월 14일부터 정기검사를 실시한 한울 2호기의 임계*를 2월 4일 허용하였다.

* 원자로에서 핵분열 연쇄반응이 지속적으로 일어나, 이로 인해 생성되는 중성자와 소멸되는 중성자가 같아 중성자수가 평형을 이루는 상태

임계를 허용하면 원자로 임계 과정에서 또는 임계 후 출력 상승 과정에서 노물리시험(원자로 특성 시험) 등 남은 검사항목 10개를 진행한다.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해야 할 86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원자로 임계가 이루어질 수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번 정기검사 기간 중 격납건물 내부철판(CLP)을 점검한 결과, CLP 두께가 기준보다 얇은 2,116개소*를 확인하였고 보수 조치 또는 건전성 평가를 통해 CLP가 건전함을 확인하였다.

* 철판 간 용접하여 이은 부위의 2,041개소와 기타 75개소에서 철판이 눌리는 등으로 두께 얇아짐(5.4mm 이하) 발생

또한 격납건물 콘크리트에 미채움이 의심되는 부위의 CLP 53개소*를 절단하여 확인한 결과 1개소에서 미채움이 발견되어 보수 조치토록 하였다.

* 공극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대구경 배관(30inch 이상) 관통부 하부 50개소와 인원·장비 등이 통과하는 대형 관통부 주위 3개소 절단

특히, 원자로 상부의 제어봉 이동통로인 관통관 52개를 점검한 결과 그 중 1개 관통관 내부 슬리브의 마모량이 1주기 더 가동 시 기준을 초과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교체토록 하였고, 한수원이 이를 교체하는 과정이 적절하게 진행되었으며 관통관 및 슬리브 등이 건전함을 확인하였다.

아울러, 안전성 증진대책 이행상황을 점검하여 후쿠시마 후속대책 42개 항목 중 38건은 조치 완료, 4건은 이행 중임을 확인하였고 타원전 사고‧고장 사례의 경우 12건 중 6건은 반영 완료, 6건은 이행 중임을 확인하였다.

원안위는 지금까지의 정기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울 2호기의 임계를 허용하고, 앞으로 출력상승시험 등 후속검사(10개)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